청우正소식


국내 수소특허, 중국의 5분의1 수준

청우正특허법률사무소 0 206 2021.12.15 18:03

정부는 2019년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수소승용차를 6만5000대 보급(누적)하고, 전국에 수소충전소 310개소를 운영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목표 수소가격은 kg당 6000원으로 잡았다. 하지만 올해 11월 기준 수소승용차는 목표의 27% 수준(1만7000여 대)에 불과하다. 핵심 인프라인 수소충전소 보급 일정도 목표 대비 38%(117개 소) 수준이다. kg당 수소가격도 로드맵 발표시점과 큰 차이가 없는 8400원대다.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 상황이 목표치에 턱없이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수소경제 생태계 현황과 정책방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수소 산업의 핵심부품과 소재는 대부분 미국·일본 등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수소차 핵심소재인 탄소섬유는 도레이(일본), 백금촉매는 교세라(일본), 멤브레인막은 듀폰(미국), 고어(미국), 3M(미국) 등이 공급하고 있다.


세계 수소시장을 주도하는 6개국(중국·미국·유럽연합·일본·한국·독일)의 수소 기술 특허 수는 연평균 14%(2014년 이후)로 증가 추세다. 수소생산·연료전지 분야 특허 수(2014~2020년 누적)에서 한국은 세계 5위 수준이다. 하지만 전경련은 “사실상 이 6개국이 세계 수소시장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실제 경쟁국 가운데 하위권에 속한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국가별 특허 누적순위는 중국, 미국, EU, 일본 순이다. 2017년부터 중국이 미국을 추월해 1위로 올라선 이후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20년 등록된 특허 수에서 한국은 1033건으로 일본(974건)을 추월해 4위로 올라섰지만 중국(4721건)의 22% 수준이다.

전경련은 “수소기술을 시설투자·연구개발비용 세액공제 폭이 큰 ‘국가전략기술’로 지정할 것”을 제안했다.


[출처] 2021.12.13일 THE Joongang 경제, 백일현 기자 baek.ilhyun@joongang.co.kr

Comments

메일문의하기

폼메일보내기

CS Center


아래 번호로 전화 주시면 바로
변리사와 1:1 상담을 하실 수 있습니다.
02-553-1425
cwpat2008@naver.com
월-금 : 9:00 ~ 18:0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00 ~ 13:00